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성실의 맛있는 밥상



중국집에 가면 그냥 짜장이 있고~~~

또 간자장이 있잖아요....

약간 흐리멍텅~~푹푹 끓여 단 맛이 강한 것은 일반 자장...

재료를 후다닥 바로 볶아서 물을 넣지 않고 자체적으로 채소나 고기에서 나온 수분으로 볶아서 만든 것은 간자장......(자장이 표준말이라고 우기시는 분들도 계시지만...더 짜장이란 말이 더 좋아용~~~ㅎ)

대충 그렇게 구분하면 될것 같아요....^^

일반 짜장은 미리 춘장을 따로 한번 기름에 볶아야 하고 물도 들어가야 하지만....

조금씩 바로바로 볶아서 먹는 간자장은 재료를 볶을 때 춘장을 같이 볶아주기 때문에 오히려 훨씬 쉽게 짜장을 만들어 드실 수 있지요.....


카레는 쉬운데....

짜장은 어렵다고 하시는 분들....^^

물론 요새는 짜장도 분말스프가 나와서 그냥 넣고 끓이기만 하면 되는 시대라지만...

그래도 저는 이렇게 춘장으로 직접 볶아서 먹는 짜장이 더욱 맛있더라고요......


그럼 일단 마트에서 춘장 구입하시고......

같이 만들어 볼까용~~??


보통 중국집의 음식들을 집에서 똑같이 만들려면....

재료 중에 치킨파우더라고 하는 재료가 있어야 해요...

말이 고상해서 치킨파우더이지....

치킨파우더나 치킨스톡 모두 우리나라 다시다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쉽게 맛을 내기 위한 조미료?!! 라고 할까요~~

저는 치킨파우더는 써본적은 없고요...

치킨스톡은 가끔 스프나 서양요리를 할 때 닭고기 육수를 내기 귀찮아서 쉽게 하려고 어쩌다가 한 번씩 쓰기는 하지용~~^^


제가 주로 중국요리에 쓰는 양념들은 기껏해봐야 굴 소스와 두반장 정도입니다...

그냥 다른 재료들도 많이 있긴 하지만, 이정도만 가지고 요리에 응용해 봐야지 하는 정도...

재료가 너무 다양해져 버리면...

여기 오시는 분들은 부담스러워 하고, 별로 좋아하지 않으시는것 같아요....ㅋ




간 짜장(2-3인분)

재료준비(밥숟가락 계량입니다.)

 

주재료: 양파(중 2개), 호박(3분의 1개), 돼지고기(1줌), 새우 살(1줌)

돼지고기밑간재료: 청주(2), 다진 마늘(0.5), 소금, 후춧가루, 생강가루(약간씩)

짜장소스재료: 춘장(3), 흑설탕(1), 굴 소스(0.5), 간장(1), 물 녹말(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짜장 입니다....^^

우리나라 사람 누구나 좋아하지만....

정작 집에서 만들기는 꺼려하는 음식이라고나 할까요~~??

1번째는 중국집 맛을 그대로 내기 어려우니깐....

2번째는 그나마 젤 싸고 저렴한 음식을 구지 집에서 만들 필요가 있을까~~~??

등등의 이유로 집에서 해서 드시길 꺼려들 하시죵~~~ㅋ

그래도 일단 이 짜장도 집에서 만들어 드시는 것이 손에 익게되면...

이것만큼 쉬운 요리도 없다라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트에 가면 있는 춘장이예요..

저희 동네에는 이것 밖에 안 팔더군요....

제가 원래 쓰던 춘장에 비해서 맛이 순한것 같기도 하고....

암튼 이게 가격이 700원인가 밖에 안해요....

이거 하나 사면 제가 만든 간자장을 약 3번 정도는 해서 드실 수 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재료 준비...

먼저 돼지고기는 연한 살코기 부위로 준비해 먹기 좋게 깍뚝 썰어 고기양념재료인 청주(2), 다진 마늘(0.5), 소금, 후춧가루, 생강가루(약간씩) 을 넣어 미리 양념하고, 새우살도 살살 찬 물에 헹궈 물기를 빼서 준비합니다...

 

돼지고기는 등심 부위를 사용했어요...

새우살은 아이들이 워낙 좋아해서 넣었는데요~~

새우살이 없으면 고기 양을 더 늘이거나, 아니면 오징어를 잘게 썰어 대신 넣어 주셔도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파와 호박도 역시 먹기 좋게, 원하는 크기로 썰어 준비합니다....


중국집 간자장을 보면 양파가 큼직하게 썰어 있긴 하던데...

저는 아이들이 먹을 것이라서 잘게 잘랐답니다...^^

간자장이던 자장이던....

양파가 많이 들어가야 맛이 있어요...

저기 보이는 양파의 양보다 조금 더 넣었답니다....

양파의 양은 중간 크기로 2개 정도 넣어 주시면 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 허둥대지 말고....

미리 녹말가루(1)와 물(2)을 섞어서 물녹말을 준비해 두세요.....

간짜장이 서로 잘 엉기게...

 농도를 조절해 주려고 마지막 단계에 넣어줄 거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군 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밑양념을 한 돼지고기와 새우 살을 넣고 달달 볶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우와 돼지고기가 다 익으면, 기름을 조금 더 넣고, 춘장(3)을 넣어.....

 달달~~ 춘장의 씁쓸하고 떫은 맛이 최대한 없어지게 볶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분히 볶아진 춘장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이어서 미리 썰어 놓은 호박과 양파를 넣고 역시 달달 볶아주고......

나머지 양념재료인 흑설탕(1), 굴 소스(0.5), 간장(1)을 넣고 함께 볶아 주고.....

양파와 호박이 거의 다 익고, 적당히 채소와 고기에서 수분이 나와 간자장이 촉촉해 지면.....


춘장의 간을 봐서..

또 넣은 채소들의 양을 봐가면서 간장의 양으로 간을 조절해 주세요...

제가 사용한 춘장은 맛이 별로 짜지 않아서 굴 소스와 간장으로 간을 적당히 해주었답니다.....

그리고 색깔이 검고 이쁘라고 흑설탕으로 간을 했는데요~~~

일반 설탕을 넣으실 때는 양을 반으로 줄여서 반숟갈만 넣어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리 개어 놓은 물녹말을 조금씩 넣어가면서 농도를 조절해 주면 끝.....


한 번에 홀라당 다 넣지 마시고..

숟가락으로 조금씩 넣어 가면서 저어가면서 농도를 조절해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도 조절을 적당히 해서 만들어진 간자장....^^


간자장은 후딱 볶아서 그 자리에서 다 먹어야 맛있어요...

일반 가정식 옛날 짜장은 중간 과정에서 물을 넣고.....푹푹 끓여서~~~

재료도 저는 당근과 감자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서 진한 검정빛이 도는 것이 아닌, 갈색빛이 돌게 해서 만들어 먹기도 한답니다....

이건 많이 해서 나중에 데워서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간짜장....^^

뜨거운 밥에 간자장 올려서.....

오이채 살짝 올려서 맛있게 먹어요....

아니면 생면이나 칼국수 면을 삶아서 간자장 넣고 비벼서 쓱싹........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자장이 손에 익으면...

된장찌개보다 쉬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우리가 먹는 짜장면은 중국에 가도 똑같은 맛의 짜장이 없다라는걸 아시는지요??

우리 입맛에 맞게 만들어서 오히려 우리 국민의 대표 음식이 되어 버린 음식이 바로 짜장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추...

정통 중국집 맛의 100프로는 못 따라가도...(중국집도 맛이 다 제각각이니~~~)

가정에서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간짜장이 만들어 질 겁니다....

우리집이 바로 중국집이 되어 보는 거죠...^^

문성실 중화반점....ㅋㅋ

저는 짬뽕도.....

치킨파우더 넣지 않고...그냥 진하게 멸치다시마 육수 내서....

해물 여러가지 넣고 시원하게 끓이면....

제가 만든 것이 더 맛있더라고요~~흐흐~~(왠 잘난척..ㅋㅋ)


어느새 국민요리가 되어버린 짜장도...

집에서 만들어 드셔 보세요....^^








문성실의 아침 점심 저녁이 나왔어요~
많이 많이 사랑해주삼~. 2007년 5월 30일 출간, 정가 : 13,000원,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TRACKBACK :: http://sungsil.tistory.com/trackback/1187815117 관련글 쓰기

  1. Subject: 짜장이 좋아? 짬뽕이 좋아? 집에서 둘다 해먹자!

    Tracked from 호박툰  삭제

    아기땐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유치빤스틱한 질문에 빠지고, 짜장/짬뽕맛을 알게되면 그때부턴 "짜장먹을까? 짬뽕먹을까?" 심각한(?) 딜레마에 빠지게 됩니다^^ 안그런가요? 헤헤~ 그래서 짜장반/짬뽕반 메뉴가 나오기도 했죠~ 오죽하면^^ 짬뽕은 인증샷을 잃어버려(?) 다시한번 해먹었는데요~ 두번 먹어도 맛있어서 눈물이 다 날뻔했답니다. 맛있어서? 매워서요^^ 냐하하~ <<< 너무 잘난뽕 한다구요?? 쏘리쏘리~ 그럼 이쯤에서 잘난뽕은 접고^^..

    2008/08/29 23: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llen Ange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저녁 먹기전인데...;;; 침이 넘어갑니다...;;;;;;;;;;

    2008/08/25 19:32
  2. 수.준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어요. 분말을 사용해서는 자주 만들어 먹었는데. 춘장은 한번 사면 전량 다 사용하는게 아니라서 남는게 싫어서 분말을 사용하는데..., 다음에는 춘장으로 만들어 봐야겠네요. 오늘은 달걀찜을 했는데 너무 맛있어요. 좋은 정보 너무 너무 감사해요.

    2008/08/25 20:09
  3. 금쪽어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자장면~ 우리 아버지가 잘 만들어 주셨눈데..
    전 못해요..
    아버지표 짜장~
    문성실중화반점~간짜장~
    침 쥘쥘 흘리다 갑니다...

    2008/08/26 14:22
  4. 찌우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왜 만들면 짜서 자꾸만 요리당이나 설탕을 넣게 될까요?
    정말 도전에 도전을 해봐야할거 같아요~

    2008/08/27 16:42
  5. 메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실님의 요리는 정말 쉽게 따라 할 수 있어서 좋아요. 저도 간짜장 해먹을 수 있겠어요.^^*
    다른 분들이 춘장이 남는다고 하시는데 저는 춘장으로 돼지고기 수육할때 쓰고 있어요.
    돼지고기를 춘장으로 발라 재어놨다가 돼지고기 수육을 해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2009/05/07 16:02

1  ... 584 585 586 587 588 589 590 591 592  ... 1857 
블로그 이미지 2002년 12월생 이란성 형제둥이들 엄마입니다...둥이맘이라고 하지요~^^by 문성실
관리자 글쓰기

카테고리

전체목록 (1857)
성실요리책 (16)
아름다운기부 (32)
참여해요 (11)
요리정보 (28)
꼬물꼬물 (6)
찰칵찰칵 (75)
끄적끄적 (156)
맛집멋집 (31)
이태리요리(icif) (12)
가족담화 (121)
남편담화 (27)
아내담화 (224)
둥이담화 (149)
필립스키친 (103)
행사음식,음료 (34)
매일반찬 (249)
국,찌개, 전골,탕 (98)
김치,장아찌 (16)
샐러드 (30)
일품요리 (102)
특별간식 (181)
국수,면요리 (42)
한그릇밥 (56)
홈베이킹 (50)
쇠고기정보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