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문성실의 맛있는 밥상



저희집에 배추김치 장난 아니게 많아요~~

겨울 김장 김치도 아직까지 있고요~ㅋ

맨날 뽀까먹고, 지져 먹고 해야 없어질듯 한데..

다른거 해서 먹느라고 좀처럼 줄지를 않네요.....ㅋㅋ

그래도 요새 다른 김치들이 먹고 싶어서 이것저것 담그고....

또 성격 급해 오래 묵은 장아찌는 안 담가 먹고 후다닥 할 수 있는 장아찌도 담가 먹고..

뭐...그렇게 살고 있더랍니다~~~^^


오늘 올리는 양배추김치는 잘 모르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배추랑 또 다르게 맛이 아작아작한데 진짜루 맛이 괜찮습니다~~~^^

중식 체인점인 팔선생에 가면 다른곳과 달리(보통 다른 곳에서는 짜사이무침을 주죠..) 양배추 김치를 줍니다. 그 양배추 김치를 보면 때깔도 그렇고, 뭔 맛이 있을까 싶기도 한데, 막상 먹어보면 진한 액젓 맛이 돌면서 새콤하고, 김칠맛도 있어서 음식을 먹으면서 자꾸만 집어 먹게 되더라고요....

그 맛을 생각하면서 다시금 담가본 양배추 김치.....ㅋㅋ

재료를 최소화 하고, 과정도 최소화 해서 또 문성실 버전으로다가 쉽게 만들어 보았시요~~~~




양배추김치(김치통 1통)

재료준비(종이컵과 밥숟가락 계량입니다.)

 

주재료: 양배추(큰 것 2분의 1통-900g), 양파(중 1개), 대파(1대)

절임물: 물(1컵), 굵은 소금(2숟갈)

양념재료: 고춧가루(5), 멸치액젓이나 까나리액젓(7), 다진 마늘(1), 생강즙이나 가루(약간), 설탕(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씹으면 정말로 아작아작 소리가 나는 양배추 김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양배추는 깨끗히 씻어서 칼로 큼직하게 썰어 준비하고....^^


집에 있는 조각조각 양배추를 다 모아봤어요...

사진에서 보여지는 양보다 사실 조금 더....

보통 커다란 양배추 2분의 1통 분량 정도....

저도 이번에는 저울을 사용해서 양배추 양의 그람을 정확히 재어서 하였으면 저울 있으신 분들은 양을 재서 하시면 좋을듯 합니다....


본래 양배추 김치에 양배추는 칼을 대지 않고 마구 찢어서 하는 것이 맞다고 해요..

칼을 대면 쉽게 물러지기도 하고, 삭는다고 해야하나~~

그래도 저는 뜯을 자신이 없어서 그냥 칼로 듬성듬성 썰었답니당~~~헤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1컵)에 굵은 소금(2숟갈)을 넣고서 소금이 녹도록 저어 양배추를 절일 절임물을 만들고....


가끔 제가 만든 김치 따라하다가 실패하시는 분들...

굵은 소금의 양을 숟갈을 컵으로 알고 절이셨다고 하는분들...

헉...굵은 소금 4컵이면 통배추 김치 5통은 절일 수 있는 양인데~~어찌....?

지난번 오이 소박이도 8개 담그는데 소금 4숟갈인데 어찌 4컵으로 하셨나이까?

게다가 소금으로 절이고 나중에 보통은 짜디짠 젓갈로 맛을 내는데~~~말이죵~~~^^

그리고 김치 절일 때 꽃소금 사용하시는 분들....

절대 안되요..

염분 자체가 틀립니다...

김치 절이실 때는 천일염이라 불리는 굵은 소금 사용하시되...

그 소금 자체를 믿지 못하겠다 하시는 분들은 굵은 소금 자체를 살짝 헹궈서 사용하세요..

그렇게 해서 겉에 있는 이물질 정도만제거하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볼 안에 잘라 놓은 양배추를 넣고 절임물을 골고루 뿌려 약 1시간 가량 절여주고...


중간에 한 두번 양배추의 자리를 바꿔가면서 절여 주시면 되요...

그냥 소금 자제를 뿌리면 절이는 시간도 길어지고 하여 이렇듯 소금물에 절여 주는 것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이는 동안 양파 채 썰고, 대파도 큼직하게 썰어 준비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1시간 가량 절여서 나른해진 양배추는 찬 물에 한 두번 헹궈 물기를 쪽 빼서 준비하고.....


물기를 쪽 빼는데는 아무래도 샐러드 스피너(야채탈수기)만 한게 없지용~~~

제가 사용하는 야채 탈수기는 만물백화점...그런데서 1만원 주고 산 이름없는 것이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기를 쪽 뺀 양배추에 양념재료인 고춧가루(5), 멸치액젓이나 까나리액젓(7), 다진 마늘(1), 생강즙이나 가루(약간), 설탕(1) 을 넣고.....

 

전에 팔선생에서 먹어본 양배추김치는 멸치액젓 향이 진하게 진동을 하더군요..

이 부분에서 까나리 액젓을 대신해 사용하거나, 또는 새우젓(3), 멸치액젓(4)을 섞어서 사용해도 좋답니다...^^

또 양배추 김치는 따로 풀을 쑤어 담지 않아도 괜찮아유~~~~

또 미리 양념재료를 섞어 놓아 만들어서 하면 버무릴 때 좋긴 하지만, 이렇게 막 담근듯 하게 양배추 김치는 담가야 더 맛있는것 같더라고요~~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서 양파와 대파 썬 것도 넣어 골고루 버무리고....

맛을 보아 간이 약간 있다 싶게 나머지 간을 액젓으로 더 맞춰주고.......^^

또 달달하게 드시는 것을 좋아하면 설탕도 쬐금 더 추가해서 넣어주시고....

취향 따라서 통깨 솔솔 뿌려주면 끝...


저는 통깨는 깔끔한 맛이 죽을까봐 넣지 않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통에 담아 꼬박 여름 기준으로 24시간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고나 김치냉장고로 직행......^^


통에 담을때 느끼는 희열감...ㅋㅋ

양배추 김치는 막 담가서 먹이면 생각보다 아이들이 잘 먹고, 폭삭 익혀서 먹는 맛도 표현하지 못하게 맛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양배추김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건 익히기 전에 얼른 사진을 찍고 싶어서 찍은 거지만...

지금은 푹 절여지고 느른하게 아주 맛있게 잘 익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배추김치 먹을 때마다 어찌나 아작아작 소리가 심하게도 나는지....

심히 그 소리가 기분 좋게 들린다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전 점심에도 혼자 차려 먹는 밥상에 양배추 김치 올리고 흐뭇해 하는 나...ㅋㅋ.....(깻잎절임, 콩잎장아찌, 어린 두릅초무침, 감자조림, 동태무국, 양배추김치...이렇게 차려서 먹었시유~~~^^)

요새 우리집 식탁이 온통 풀천지라서...

어제 닭고기 한마리 쪼렸더니만 둥이들이 환장을 하고 달려들어 먹는구만요....^^



한동안 공부한답시고 요리는 하고 살았어도,(밥은 해먹어야 하니깐~~흑흑...) 블로그에 올린 요리 사진 제대로 못 찍어서 늘 마음 한구석이 숙제를 안한 불량생 마냥 편하지 않았는데....

이거 포스팅 하고 나서 부엌으로 달려가, 또 열심히 요리의 세계로 빠져봐야 될것 같습니다.....^^


양배추 김치 맛이 궁금하신 분들은...

함 담가 잡쏴 보세용~~^^








문성실의 아침 점심 저녁이 나왔어요~
많이 많이 사랑해주삼~. 2007년 5월 30일 출간, 정가 : 13,000원,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TRACKBACK :: http://sungsil.tistory.com/trackback/1187815068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t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배추 김치.....
    군대 갔다오신 남자분들에게 양배추김치는......?
    아마도 최악이 아닐까 싶네요...^^

    2008/06/23 01:25
  2. 특공방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으 ..저 김치..
    짜장하고 깍두기,양배추김치..
    차라리 그냥 쪄서 쌈싸먹는게 더 맛있습니다.

    2008/06/23 01:31
    • 문성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쪄서 먹는 양배추를 사실 더 좋아하긴 해요..
      역시나 군대에서의 안 좋은 추억이 생각나시는듯 합니당~~ㅋ

      2008/06/23 02:54
  3. 끄루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양배추 김치. 러시아에서 공부할 적에 김치는 먹고싶은데 배추파는데가 없어서 양배추로 김치 해먹은 기억나요. 멸치 끊여서 액젓만들고, 고추가루 대충 뿌리는등 어설프게 했는데도 참 맛있었습니다. 이 조리법을 진작에 알았다면 좀더 맛나게 먹었을텐데...:)

    2008/06/23 02:46
    • 문성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메나~~~
      액젓까지 직접 만들어 드셨나용~~??
      대단하세요....ㅋ
      이 조리법은 제 맘대로 조리법이예요..
      늘 제 맘대로...식이죠...흐흐~

      2008/06/23 02:55
  4. 짠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요즘도 군에서 저 김치 나올까요?.. ㅋㅋ
    군에서는 정말 최악의 김치였거든요.. ^^ 근데 성실님이 해놓으시니 넘 맛있어 보이는군요..

    2008/06/23 08:23
  5. 선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_ 좋은 자료 고맙습니다...군대에서 많이 먹어 보았습니다...오래된 추억의 편린들이 아릿하게 드러나는 시간입니다...잊혀진듯 살아왔는데 양배추 사진 몇장이 빛바랜 흑백사진이 너무나 선연하게 제 앞에 마주하고 있습니다..._()_ 날마다 좋은날 되소서...

    2008/06/23 10:18
  6. 꿍시렁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고 국수 삶아서 비벼 먹어도 맛있을거 같아여

    2008/06/23 10:24
  7. 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꾸로 본인은 제대 후 제대로 맛살린 양배추김치를 못먹고 지내다가 집식구가 어디서 배워온 후로 자주해 먹습니다. 맛과 아삭임이 환상입니다. 밥한공기에 한접시를 굴꺽 해치운답니다.

    2008/06/23 10:33
  8. 말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맛나보이네요..
    전 제작년인가 배추가 엄청나게 비쌀때 한번 해봤는데 영 맛이 없었던 악몽이..ㅠ.ㅠ

    아...쉬어터진? 김치가 몹시도 그립습니다...츄릅

    2008/06/23 12:12
  9. 미소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집에 양배추있어~ ㅋㅋㅋ

    오늘 후다닥 담가봐야겠네. ^^

    땡큐~

    2008/06/26 16:22
  10. 재훈엄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동부 사는 재훈엄마에요. 마침 담가 먹던 배추김치가 똑 떨어져서 양배추 김치를 막간에 담가 보려고 구글로 레서피를 찾는 중에... 성실님 레서피가 맨 위에 올려져 잇네요. 간단하면서도 맛있을거 같아요~ 지금 담구는 중입니다. ^^ 감사합니다~

    2009/03/20 05:00
  11. 기대되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양배추 절이고 있어요.
    닭백숙이랑 함께 먹으려고 집에 있던 양배추 반통 잡았네요.
    항상 맛있는 레서피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2009/06/04 09:09
  12. 이정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지니아에 사는 아짐인데요, 문성실님 레서피 종종 씁니다. 지금 막 양배추 반통 남은걸로다가 소금물에 절이지도 않고 그냥 담가버렸어요. ㅋㅋ 못기다려서 말이죠. 멸치냄새 액젓 죽이구요, 크~ 문성실님 레서피도 좋고 배너광고도 넘 짱이예요. 문성실님 짱!

    2009/07/09 06:50
  13. 윤혜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고모가양배추김치를 잘담으셔서 맛잇게먹은 기억이나네요

    2009/09/19 21:37
  14.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감 사합 니다 만 들 어 봐야지

    2010/11/25 13:46

1  ... 630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 1857 
블로그 이미지 2002년 12월생 이란성 형제둥이들 엄마입니다...둥이맘이라고 하지요~^^by 문성실
관리자 글쓰기

카테고리

전체목록 (1857)
성실요리책 (16)
아름다운기부 (32)
참여해요 (11)
요리정보 (28)
꼬물꼬물 (6)
찰칵찰칵 (75)
끄적끄적 (156)
맛집멋집 (31)
이태리요리(icif) (12)
가족담화 (121)
남편담화 (27)
아내담화 (224)
둥이담화 (149)
필립스키친 (103)
행사음식,음료 (34)
매일반찬 (249)
국,찌개, 전골,탕 (98)
김치,장아찌 (16)
샐러드 (30)
일품요리 (102)
특별간식 (181)
국수,면요리 (42)
한그릇밥 (56)
홈베이킹 (50)
쇠고기정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