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성실의 맛있는 밥상



혹시라도 모르시는 분들이 계실까봐서~~~^^

손질된 팩 고등어 맛있게 굽는 요령을 알려드립니다~~~

 

 

 

 

 

맛있게 구워진 고등어..

요건 카레가루와 녹말가루를 섞은 가루옷을 입힌 고등어구이예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고등어요리...^^

 

 

 

 

 

고등어는 정말 우리 식탁에 자주 올려지는 생선중 하나죠?

맛있기는 한데 비린내도 살짝 있기도 하고...

또 손질하는 것이 겁이 나기도 하고 번거로워서 편리함을 추구해 밑손질이 다된 고등어를 구입하긴 한다지만, 그래도 구입한 고등어를 맛있게 조리하려면......?

오늘은 누구나 다 알듯 하지만 혹시나 싶어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포스팅해 볼게유~~~

 

 

 

 

 

 

먼저 포장을 뜯은 고등어...

싱싱해 보이지유?

 

 

 

 

 

보통 손질된 고등어를 그냥 먹을까~~

아니면 씻어서 먹을까~~

고민을 하시는데요~~

제가 지난번 여수에 출장가서리~~~

이 해정원 노르웨이 고등어를 가공하는 사장님께 물어보니...

요 노르웨이 고등어는 손질하고 세척도 다 하고..

그리고 염도가 적당한 물에 마지막에 염장해서 물기 쪽 빼서 영하 40도에서 급냉한 것으로...

굳이 씻지 않아도 깨끗하다는 겁니다.

오히려 깔끔 떤다고(?) 씻어서 조리하면 비린내가 더 날 수도 있다고 하시네요~~~

 

그냥 바로 요리해도 좋지만....

그래도 해동시 남아있는 물기를 빼주기 위해서~~

위 사진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치킨타월로 물기 톡톡 앞뒤로 닦아주고 조리합니다....

손질된 장어도 마찬가지....

장어 역시도 그냥 키친타월로 툭툭 앞뒤로 닦아서 조리해야지, 물에 헹구고 씻고하면 오히려 맛이 더 떨어진답니다.

 

 

 

 

 

앞뒤로 툭툭 물기를 닦아준 고등어는 저기 지느러미 부위를 잘라내고, 적당히 간격을 두어서 칼집내주기....^^

 

 

 

 

 

살짝 기름만 코팅해준 달군 팬에~~

고등어를 넣을때 먼저 껍질이 팬 아래쪽으로 가게 놓고 구워주기....

 

 

 

 

 

껍질 부분이 노릇노릇 맛있게 구워지면 단번에 뒤지개로 휙 뒤집어서 다른 한면도 충분하게 익혀줍니다.

생선살이 고등어는 비교적 단단하긴 하나~~~

앞뒤로 뒤적뒤적 촐랑맞게(?) 하다보면 기름도 많이 먹히고, 또 생선의 모양새도 흐트러질 수 있으니 주의하시고요~~~^^

 

 

 

 

 

 

 

이렇게 구워진 고등어는 밥 위에 올려서 맛있게 먹어줍니당...^^

 

 

 

 

 

그리고 또 다른 방법 하나....

요렇게 해도 오히려 고등어 본연의 맛이 살면서 고등어의 깊은 맛까지 느낄 수 있는데요~~~

고등어의 겉면을 코팅해서 구워주기....

바로 일회용 비닐에 녹말가루만 넣고서 먹기 좋게 자른 고등어에 가루옷을 입히고 굽거나...

아니면 녹말가루와 카레가루 살짝 같이 섞어서 비닐 안에 넣고 고등어를 전체적으로 튀김옷처럼 가루옷을 묻혀주기....

하얗게 가루옷을 입힌 고등어는 달군 팬에 기름을 조금 넉넉하게 해서 전체적으로 허연 가루옷을 튀기듯 지져낼 수 있도록 구워줍니다.

그래야 겉은 바삭하면서~

튀김옷의 안쪽의 고등어살은 고등어가 가진 본연의 맛있는 기름을 듬뿍 머금고 있어서 겉은 바삭하지만 속은 촉촉한 고등어구이가 됩니다.

일반적으로 밀가루나 녹말가루옷만 입히긴 하나..

카레가루를 조금 섞어서 넣어주면 고등어가 가진 비린 냄새를 잡을 수가 있다는 거.....^^

 

 

 

 

 

 

완성된 고등어 구이...

이래 구우나~~

저래 구우나~~

맛있네요...^^

식탁에서 항상 사랑받는 고등어구이....

맛있게 꿔드세욤......ㅎ

 

 

추천팍팍~ 왼쪽의 손바닥을 눌러주세요^^

 


신고




문성실의 아침 점심 저녁이 나왔어요~
많이 많이 사랑해주삼~. 2007년 5월 30일 출간, 정가 : 13,000원,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용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자취생인데 블로그가 정말 큰 도움이 됩니다 ^^ 감사합니다.
    저도 고등어를 엄청 좋아해서 자주 구워 먹습니다.
    껍질쪽 부터 구우셨는데 무슨 이유가 있으신가요?

    2010.10.09 16:46 신고
  2. 설근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4.11.06 02:25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1857 
블로그 이미지 2002년 12월생 이란성 형제둥이들 엄마입니다...둥이맘이라고 하지요~^^by 문성실
관리자 글쓰기

카테고리

전체목록 (1857)
성실요리책 (16)
아름다운기부 (32)
참여해요 (11)
요리정보 (28)
꼬물꼬물 (6)
찰칵찰칵 (75)
끄적끄적 (156)
맛집멋집 (31)
이태리요리(icif) (12)
가족담화 (121)
남편담화 (27)
아내담화 (224)
둥이담화 (149)
필립스키친 (103)
행사음식,음료 (34)
매일반찬 (249)
국,찌개, 전골,탕 (98)
김치,장아찌 (16)
샐러드 (30)
일품요리 (102)
특별간식 (181)
국수,면요리 (42)
한그릇밥 (56)
홈베이킹 (50)
쇠고기정보 (0)








공지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